永乐国际在线永乐国际在线


F66永乐集团在线

터리픽12 공식 개막, 현대모비스 양동근 "지난시즌보다 더 빠른 농구 보여줄 것"

[스포츠월드=마카오 정세영 기자] “지난 시즌보다 더 빠른 농구를 보이겠다.” 현대모비스의 에이스 양동근(37)이 마카오에서 펼쳐지는 국제 농구대회 ‘터리픽 12’ 개막을 앞두고 다부진 출사표를 전했다. 비시즌 아시아리그 최고의 프리시즌 대항전인 터리픽 12가 18일 마카오 스튜디오시티 이벤트 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출발을 알렸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 필리핀 등 프로농구가 인기있는 아시아 5개국에서 12개 팀이 초청됐다. 한국에서는 현대모비스와 삼성이 초청장을 받았다. 대회 방식은 3개 팀씩 4개 조로 나뉘어 조별예선(2경기)을 치른 뒤 각 조 1위가 4강 결선 토너먼트에 진출해 우승팀을 가린다. 일본 가와사키에서 1차 전지훈련을 마친 현대 모비스는 우승을 목표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이날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양동근은 “1차 일본 전지훈련에서는 비시즌 준비했던 부분을 가다듬는 데 주력했다. 이번 대회에는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합류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서 호흡을 잘 맞춰보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그러면서 양동근은 “마카오가 최근 태풍으로 큰 피해를 당했다. 하루빨리 복구됐으면 좋겠다. 마카오 시민들에게 응원이 될 수 있는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지난해 화끈한 공격 농구로 확 바뀐 팀 컬러를 자랑한 현대모비스는 다가올 2018~2019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비시즌 동안 문태종과 오용준을 영입했고, 라건아를 데려오면서 더 화끈한 공격 라인업을 완성했다. 지난 시즌 도중 아킬레스건 파열로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이종현도 조만간 실전 소화가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19일 광저우 롱 라이언스(중국), 20일 지바 제츠(일본)와 B조 예선전을 치른다. 양동근은 “유재학 감독님께서 지난 시즌보다 더 빠른 농구를 강조하고 있다. 선수들도 그런 부분을 잘 인지하고 움직이고 있다. 빠른 농구를 선보이겠다”면서 “게임 내용이 좋아야 이길 수 있다. 선수들 간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감독님이 추구하는 농구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 7월에 열린 같은 장소에서 열린 서머 슈퍼8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삼성 이관희는 이날 팀 대표 선수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서머 슈퍼8보다는 터리픽12가 대회 규모가 더 크다. 멀리 온 만큼,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대회를 앞둔 각오를 밝혔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기사제공 스포츠월드

, 1, 0, 8);

欢迎阅读本文章: 何女士

F66永乐国际官网欢迎您

F66永乐集团在线